[ 온라인스크린경마 ] 액수 무제한 배팅…2100억대 불법 경마 사이트 일당 구속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조직폭력배와 연계해 수천억원대 불법 인터넷 경마 사이트를 운영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해당 사이트에서 불법 도박을 한 이들도 무더기 검거됐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수천억원대에 달하는 경마 도박사이트를 운영하며 거액의 부당 이득을 챙긴 총책 박모(55)씨 등 8명을 도박장 개설 등 혐의로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또 도박 사이트 관리를 맡은 21명과 도박에 참여해 고액 배팅을 한 9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박씨 등은 2011년 7월부터 올해온라인스크린경마 4월까지 불법 인터넷 경마 프로그램인 알리바바 무명 뽀로로 를 운영하며 사설마권을 발행하는 수법으로 인터넷 도박장 3곳을 개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이 운영한 경마 사이트 3곳의 규모는 총 2100억원에 달했다.
박씨는 2011년 첫 번째 사설 인터넷 경마장을 연 뒤 잇따라 두 곳을 더 만들어 전체 서버 관리를 맡았고, 조직폭력배 등과 각 사이트 관리 역할을 나눴다.
박씨는 관리 권한을 분산, 일종의 점조

온라인스크린경마

온라인스크린경마직 형태로 경마 사이트를 운영해 경찰 수사망을 피했다.
가명·대포폰 등을 사용하기도 했다.
사이트 관리를 맡은 조직폭력배 강모(42)씨 등 이른바 센터장 들은 주로 경기도 김포 오피스텔·아파트 등에 아지트를 만들어 회원을 모으고 사이트를 운영했다.
경찰은 이들 조폭 센터장 소유 현금·외제차·전세보증금 등 약 2억원에 대해 기소

온라인스크린경마

전 몰수보전을 통해 환수 조치하고 현금 1500여만원도 압수했다.
이들은 해당 사이트가 배팅 금액에 상한을 두지 않는다 점을 적극 홍보해 회원을 끌어모았다.
온라인스크린경마 일반 경마장 등은 이용자들의 과도한 몰입을 막기 위해 한 게임에 걸 수 있는 금액을 제한한다.
스팸 문자를 대거 발송하는 한편 과천 경마공원 등에서 인터넷 경마장에 관한 정보를 흘리기도 했다.
경찰은 이렇게 모은 3개 사이트 회원이 수천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제한 없이 돈을 걸 수 있게 되자 일부 회원은 약 2억5000만원을 배팅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터넷 경마장 운영에 필수 요소인 경마 장면은 온라인스크린경마박씨 일당이 경기가 열리는 주말마다 경마장에 장비를 가지고 들어가 몰래 촬영해 경마 사이트에 실시간 송출했다.
이를 통해 회원들이 경마장이나 스크린경마장을 가지 않고도 인터넷 화면을 보면서 배팅할 수 있게 했다 경찰 관계자는 “많은 인원이 개입한 범죄이다보니 연루된 모든 이들을 검거하지는 못한 상황”이라며 “지속적으로 한국마사회와 협업 체제를 유지해 단속 활동에 주력할 것”이라고 했다.
경찰은 잡아들이지 못한 이들의 계좌로 흘러들어간 돈을 추적하게 되면 실제 경마 사이트 온라인스크린경마규모는 2100억원대를 훌쩍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온라인스크린경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