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브축구 ] 월드컵 출정 알린 여자축구대표팀 2회 연속 16강 이룬다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타필드 코엑스몰에서 열린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대표팀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윤덕여 감독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5.20 [연합뉴스]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을 앞둔 한국 여자 대표팀이 2회 연속 16강 진출을 향한 각오를 다졌다.
윤덕여 감독은 20일 서울 강남구 스타필드 코엑스몰에서 열린 대표팀 미디어데이에서 “우리가 세계의 강호라고 할 수는 없지만, 4년 전 경험으로 선수들이 많이 성장했다”면서 “응원해주시는 게 헛되지 않도록 할라이브축구 수 있는 것을 끝까지 하겠다”고 말했다.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타필드 코엑스몰에서 열린 2019 프랑스 여자월드컵 대표팀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윤덕여 감독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5.20 [연합뉴스]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5년 사상 첫 승과 16강 진출을 일궈낸 한국 여자 대표팀은 다음 달 8일 막을 올리는 이번 프랑스 대회에서 2회 연속 조별리그 통과를 노린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개최국인 강호 프랑스를 비롯해 노르웨이, 나이지리아와 함께 A조에 편성됐

라이브축구

라이브축구다.
특히 프랑스와 6월 8일 대회 공식 개막전을 치르게 돼 부담감이 적지 않다.
윤덕여 감독은 “우리가 가장 힘든 조라고 생각한다.
통과하기 위해서 준비를 많이 했다”면서 “1승 1무 1패, 승점 4 이상을 올려 승점 4를 가져와야 한다.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타필드 코엑스몰에서 열린 2019

라이브축구

프랑스 여자월드컵 대표팀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조소현이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19.5.20 [연합뉴스]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수라이브축구들도 각자의 목표를 밝히며 의지를 불태웠다.
캡틴 조소현(웨스트햄)은 “23명 최종 엔트리에 들게 돼 영광스럽고, 행복하다.
이제 진짜 월드컵에 가는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면서 “4년 전보다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다”고 말했다.
처음 월드컵에 나서는 간판 미드필더 이민아(고베 아이낙)는 “이렇게 많은 취재진을 보는 게 처음이라 떨린다”면서 “우리가 가장 약팀이라고 생각한다.
도전자 입장으로 잘 싸워서 한국 여자축구의 발전한 모습을 보이겠다”고 힘줘 말했다.
유일한 엄마 선수 인 황보람(경주 한수원)은 “마지막 월드컵이 될 수 있으니 후회 없라이브축구는 경기를 하고 싶다.
특히 경기에 출전해 이름을 남긴 것을 딸이 보고 자랑스러워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대표팀은 미디어데이에 이어 스타필드 코엑스몰 내 라이브플라자에서 열린 출정식을 통해 팬들 앞에서 16강 진출 의지를 다졌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여자축구 공식 후원사인 신세계 이마트 이갑수 사장 등이 대표팀을 격려했다.
신세계 이마트는 여자 대표팀에 격려금을 전달했다.
출정식까지 마친 대표팀은 22일 새벽 스웨덴으로 떠나 다음 달 1일 예테보리에서 스웨덴 대표팀과 최종 평가전을 치른다.
[연합뉴스]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