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로토토 ] 축구토토 승무패 23회차, 축구팬 71% “수원, 경남 상대로 안방서 승리할 것”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 사업자인 (주)케이토토가 축구토토 승무패 23회 차 수원-경남(4경기)전에서 국내 축구팬들의 71.45%가 안방경기를 치르는 수원의 승리를 예상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 팀의 무승부 예측은 18.74%로 나타났고, 원정팀 경남의 승리는 9.81%를 기록했다.
축구토토 승무패 23회 차는29일부터 30일까지 벌어지는 프로축구(K리그) 5경기와 일본프로축구(J리그) 9경기 등 총 14경기가 대상이다.
수원은 승점 19점(4승7무6패)으로 8위다.
이에 맞서는 경남은 승점 12점(2승6무9패)으로 10위에 머물러 있다.
두 팀 모두 하위권에 처져 있지만, 상황은 다르다.
수원은 7위 포항(승점 20)과프로토토 겨우 1점 차를 유지하고 있고, 56위 강원상주(이상 승점 24)와는 5점 차다.
한두 경기 결과에 따라중상위권으로 도약이 가능하다.
수원은 지난 23일열린 리그선두 전북과 경기에서도 대등한 경기 끝에1-1로 비기며 좋은 흐름을 이어 가고 있다.
반면 경남은 극심한 부진에 빠져 있다.
경남은 최근펼친 리그 12경기에서 5무7패의 초라한 성적을 냈다.
경남은이 기간에 경기당 평균 득점이1골(0.9골)을 넘지 못한다.
반면 실점은 무려 1.9골이나 기록했다.
이번 시즌 양 팀 간 첫 맞대결에서는 난타전 끝에 3

프로토토

프로토토-3으로 비겼다.
하지만 이번 경기에서는 경남보다 한 수 위 전력을 보이는 수원이 안방의 이점을 갖고 있다.
토토팬들의 예상같이 수원이 우세한 경기를 치를 가능성이 높은 이유다.
이어 제주와 원정경기를 치르는 대구는 69.07%의 높은 승리 예상 지지를 받았다.
반면 양 팀의 무승부 예상과 제주의 승리 예상은 각각 16.33%와 14.60%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프로토토

재 대구는 승점 28점(7승7무3패)으로 리그 4위다.
제주는 승점 10점(2승4무11패)으로 최하위인 12위다.
대구는 지난 라운드에서서울을 만나 1-프로토토2로 패하는 등 좋은 분위기라고 볼 수는 없다.
하지만제주의 경기력이 워낙 좋지 않아대구가 분위기 반전을 하는 데 어려움이 없을 전망이다.
최근 7경기에서 1승6패로 부진한 성적을 기록한 제주는 최근 인천울산상주성남과 경기에서 모두 패해 4연패 수렁에 빠졌다.
제주는 3월 9일 펼친 양 팀의 첫 맞대결에서도 0-2로패했다.
리그 선두 전북도 65.84%의 투표율을 기록해 비교적 손쉬운 승리를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양 팀의 무승부 예상은 17.66%를 기록했고, 포항(리그 7위)의 승리 예상은 16.50%로 나타났다.
J리그에서프로토토는 가와사키와 가시마가 높은 투표율을 기록하며 승리 가능성을 높였다.
가와사키(리그 3위)는 74.46%의 승리 예상 지지를 받았고, 뒤이어 양 팀의 무승부와 이와타(리그 17위)의 승리 예상이 각각 13.86%와 11.68%를 기록했다.
안방에서 경기를 펼치는 가시마(리그 4위)는 67.90%로 나타나 우세한 경기를 펼칠 것으로 예측됐고, 양 팀의 무승부는 18.44%로 나타났다.
이어 원정팀 히로시마(리그 8위)의 승리 예상은 13.66%로 집계됐다.
이번 승무패 23회 차는 29일 오후 5시50분에 발매를 마감한다.
경기가 모두 종료된뒤프로토토 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피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