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토게시판 ] 회삿돈 85억 스포츠토토에 탕진한 20대…남은 돈은 ‘8500원’ – 중앙일보

26일 오후 광주서부경찰서에서 나주 모 골프장 85억 횡령 사건 용의자 박모(27)씨가 체포된 후 호송되고 있다.
전남 나주경찰서에 따르면 박씨는 골프장 회계담당 직원으로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116회에 걸쳐 회사자금 85억원 상당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뉴스1] 회삿돈 85억원을 스포츠토토에 탕진한 20대 골프장 직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토토게시판 전남 나주경찰서는 26일 광주광역시 서구의 한 편의점 인근에서 거액의 회삿돈을 횡령한 후 잠적한 나주시 모 골프장 회계담당 직원 박모(27)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박씨는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116회에 걸쳐 회사자금 85억원 상당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이 박씨의 계좌 거래내역을 분석한 결과 횡령한 자금

토토게시판

토토게시판 대부분을 스포츠토토 계좌로 이체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가 계좌에서 돈을 다른 곳에 썼거나 은닉을 위해 현금화한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며 “회계를 담당했던

토토게시판

박씨가 법인통장에서 4000만~5000만원, 또는 수억 원을 자신의 계좌로 이체한 뒤 스포츠토토에 돈을 썼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박씨 역시 경찰토토게시판 조사에서 “횡령한 금액을 스포츠토토에 사용했다”고 진술했다.
회계를 담당했던 박씨는 범행을 들키지 않으려고 실제 법인통장에 남은 잔고를 허위로 작성해 상부에 보고했다.
보고서에 통장 원장과 입출금 거래내용이 첨부되지 않는 점을 이용한 것이다.
법인통장에서 물품 결제 자금이 부족할 경우 자신의 통장에서 1억~2억원씩 빼내 이체하는 방법으토토게시판로 직원들의 의심을 피했다.
박씨는 크리스마스이브인 지난 24일 스포츠토토 계좌로 5000만원을 송금한 뒤 잠적했다.
이날 법인통장에 잔액이 없다는 사실을 안 골프장 직원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 사흘 만에 붙잡힌 박씨의 통장에는 8500원만 남아있었다.
경찰은 박씨의 공범 유무등을 수사하는 한편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 혐의로 박씨에토토게시판 대한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나주=최종권 기자 [email protected]